‘세계 최고가’ 크리스마스트리는 이슬람 국가에 있다
2016.12.24.
[헤럴드경제=슈퍼리치팀 윤현종ㆍ이세진 기자] 무심히 지나치던 시내 거리, 문득 연말 분위기를 느끼게 하는 것이 우뚝 서 있을 때가 있습니다. 알록달록한 크리스마스트리입니다. 트리는 15세기 유럽에서부터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고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죠.

그런데 이 트리에 상상도 못할 가격이 숨어있기도 합니다. 진짜 나무로 만든 트리라면 나무 자체도 비싼데다가, 트리에 매달아 놓는 장식들이 어마어마할 때가 있기 때문입니다. 나무가 아니라 금으로 만든 트리도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현재까지 가장 값비싼 것으로 주목받은 크리스마스트리의 기록들을 살펴보겠습니다.

1. UAE 아부다비 에미레이트 팰리스 호텔 트리

‘오일 머니’가 반짝이는(?) 중동 아랍에미리트의 한 크리스마스트리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에미레이트 팰리스(Emirates Palace)라는 이름의 7성급 호텔의 트리인데요. 우리나라 관광객에게는 ‘금가루 커피’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이름대로 정말 궁전같은 건축물에, 정원도 특별하게 가꿔진 호텔이죠. 


에미레이트 팰리스 호텔에 설치된 세계 최고가 트리 (출처 mostluxuriouslist)


2010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처음 설치된 이 트리는 매년 관광객들을 이끌고 있습니다. 13미터 높이의 화려한 트리가 로비 중앙에 우뚝 서 있죠. 이 트리는 나무 자체의 가격만 1만달러(1200만원)이고요, 장식까지 모두 합한 금액은 1100만달러(132억2200만원)나 됩니다. 그해 기네스북에 가장 비싼 트리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죠. 이 트리는 무엇 때문에 이렇게 가격이 나가는 걸까요?

181개의 값비싼 보석들이 매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다이아몬드, 진주, 에메랄드, 사파이어…, 보석의 종류도 다양합니다. 이 보석들로 만들어진 시계와 목걸이 등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호텔 측에 따르면 트리에 장식된 보석은 모두 ‘빌린 것’이라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이 끝나고 트리를 철거할 때 원소유자에게 돌려주는 것이라고요. 


트리에 걸린 보석들 (출처 wonderfulinfo.net)


그런데, 이상한 점이 있습니다. 아랍에미리트는 무슬림 국가이지요. 이 나라의 돈과 권력을 쥐고 있는 석유 부호들 대부분은 무슬림입니다. 무슬림과 크리스마스트리, 뭔가 어울리지 않는 조합인 것 같습니다. 실제로 2010년 에미레이트 팰리스 호텔이 이 호화로운 트리를 설치했을 때 한차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전통을 뛰어넘은 것 아니냐”고요. 다른 아부다비 호텔들도 대부분 트리를 설치하고 있었지만, 워낙 값비싼 이 트리에 논란이 집중된 것입니다. 호텔은 논란 해명에 직접 나서며 아랍에미리트가 ‘개방성’과 ‘관용’에 기본을 둔 정책을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2. 도쿄 긴자 타나카 주얼리샵 순금 트리 



순금으로 만든 트리도 있습니다. 일본 도쿄에 있는 ‘긴자 타나카’라는 보석 상점은 지난 2012년 이 트리를 세상에 공개했습니다. 트리의 이름은 ‘디즈니 골드 크리스마스트리’. 디즈니 탄생 110주년을 맞아 디즈니 재판과 공동 제작한 특별한 트리였습니다.

무게만 40kg입니다. 순금 40kg의 가격이 얼마나 될까요? 여기에 미키마우스, 팅커벨, 신데렐라 등 50개의 디즈니 인기 캐릭터들도 표현돼 있습니다. 높이 2.4m, 둘레 1.2m인 이 트리의 가격은 420만달러(45억원)에 달합니다. 수공예 전문가 10명이 두 달여에 걸쳐 직접 손으로 만든 트리라고 합니다. 우리가 쉽게 떠올리는 초록색 트리가 아닌, 금색으로 반짝이는 트리를 살펴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3. 홍콩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 LED 크리스마스트리 



홍콩에 가면 ‘스와로브스키 트리’를 만날 수 있습니다. 매년 다른 모양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로 장식된 LEO 트리가 홍콩국제공항이나 시내 광장에 세워지곤 합니다. 홍콩에서 매년 열리는 윈터페스트(Winterfest)의 전통 중 하나인데요. 보통 한 트리에 4만개가 넘는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로 장식되어 있다고 합니다. 여성 주얼리 브랜드의 이름 ‘스와로브스키’의 이름도 선명히 새겨져 있고요.

그렇지만 이 트리의 가격이 얼마인지 정확히 알려진 바는 없습니다. 다만, 그저 보석뿐만이 아니라 트리의 골격을 이루는 메탈, 그리고 LED로 장식된 특별함이 이 트리를 더욱 값비싸게 보이도록 하죠.

4. 일본 도쿄 타카시마야 백화점 크리스마스트리 



도쿄 타카시마야 백화점은 2013년 가격이 180만달러(21억6700만원)로 추정되는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웠습니다. 400개의 다이아몬드로 장식되어 반짝거림을 높였죠. 컵과 촛불 장식이 특징적이고 트리의 꼭대기에는 금으로 된 별 하나가 올라가 있습니다.

이 트리가 설치돼있는동안 이 백화점의 경비가 매우 삼엄했다고 합니다. 트리에 장식된 값비싼 장식물을 누군가라도 탐 낼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었죠. 백화점의 경비들은 계속해서 누구든지 트리를 건드리지 않도록 감시해야 했습니다.

5. 미국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크리스마스트리


(출처 Overdrive)


미국 수도 워싱턴 D.C.의 중심인 캐피톨(Capitolㆍ국회의사당) 앞에도 매년 크리스마스트리가 설치됩니다. 1964년부터 이어져 온 전통이죠. 이 트리는 매년 이곳에 설치됐다가,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다시 땅에 심어져서 보존됩니다.

세간의 소문에 따르면 이 나무의 값만 100만달러(12억원)가 넘는다고 합니다. 에미리트 팰리스 호텔의 트리나 순금으로 된 트리가 생기기 전에는 한때 ‘세계 최고가’ 트리를 자랑했을 것입니다.

jinl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