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 Facebook
  • Instagram
  • Kakaostory
  • mail
데이터&랭킹
‘앤티가 바부다’를 아십니까…캐리비안의 조세피난처로 몰려드는 부자들
2015.09.04 11:03
[헤럴드경제=슈퍼리치섹션 윤현종 기자] 국내에선 다소 생소한 곳이 카리브해에 있다. 바로 앤티가 바부다(Antigua and Barbuda)다.

이곳은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도 동쪽으로 2250㎞ 떨어진 쌍둥이 섬나라다. 국토 면적은 440㎢로 서울(605㎢)보다 작다. 인구도 지난해 추정치 기준 9만1000여명에 불과하다.

최근 이 나라엔 세계 슈퍼리치들의 러브콜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초 글로벌 자산정보업체 웰스X에 따르면 로스차일드가(家) 상속자 중 하나인 온딘(Ondine) 드 로스차일드(여ㆍ36)는 올 초 앤티가 바부다 해변 일대 토지 2만8000여㎡(구 8500여평)를 사들였다. ‘꿈의 휴양별장’을 짓기 위해서다. 온딘의 아버지 고(故)엘르 드 로스차일드 남작은 ‘파리 오를레앙’의 공동창업자였다. 영국과 프랑스로 나뉘어있던 두 로스차일드 집안이 힘을 합쳐 세운 투자자문기업이다. 



이 뿐 아니다. 한 중국 부자는 앤티가바부다 투자에 불씨를 당겼다. 상ㆍ공업 용지 개발 등에 주력하는 부동산기업 이다(億達)그룹 창업자 쑨인환(孫蔭環ㆍ66)이다. 2013년 기준 순자산 6억6500만달러를 보유한 그는 2013년부터 이곳서 리조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싱굴라리(Singulari)’란 이름의 이 시설은 연면적 6.5㎢로 서울 여의도 (2.9㎢ㆍ제방 안쪽 기준)의 2.2배다. 쑨 창업자는 카리브지역 최대 카지노가 들어가는 이 리조트에 10억달러를 쏟아부었다. 자신의 전 재산보다 덩치가 큰 사업인 셈이다.

아랍 왕족도 이 섬에 발을 들였다. 두바이 왕가 일원이자 에미리츠 투자그룹(EIG) 회장인 셰이크 타리크 빈 파이살 알 카시미는 지난해 앤티가 바부다 정부와 투자협약을 맺고 14만6000㎡(구 4만4000평) 규모 해안에 1억2000만달러 짜리 럭셔리 리조트 건설을 계획중이다.

부자들은 앤티가 바부다 북서쪽 바로 옆 더 작은 섬나라 세인트키츠네비스연방 (St. Kitts and Nevis)에도 자신의 깃대를 꽂아놨다. 중국 의류기업인 광저우 트렌디그룹 쉬 위(잭키 쉬ㆍJacky Xu) 회장이 대표적이다. 지난달 31일 기준 순자산 12억달러를 보유한 그는 서울면적 43%(261㎢), 인구 5만5000명 규모인 이 나라 영주권을 취득한 상태다. 쉬 회장의 실제 거주지는 사업 근거지이기도 한 중국 선전(深玔)이다. 



각 나라 부호들이 소위 ‘캐리비안(Carribean)’으로 불리는 카리브해 지역으로 왜 몰리는 것일까. 표면적으론 천혜의 관광자원을 가져서다. 앤티가 바부다의 또 다른 이름은‘바닷가 365개를 가진 땅’이라고 한다. 그만큼 수려한 해안을 많이 보유하고 있단 의미다. 게다가 이곳은 2013년 10월부터 카리브해 국가 중 가장 마지막으로 투자이민 빗장을 풀었다.

그러나 진짜 이유는 따로 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조세피난처(Tex Haven)라서다.

카리브해 섬들은 대표적인 ‘비과세 천국’으로 꼽힌다. 세금이 없거나 아주 낮은 세율로 법인과 개인 투자를 유도한다.

올해 초 미 연방 의회조사처(CRS)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에 따르면 조세회피처로 분류된 캐리비안 국가 및 지역은 16개다. 쿠바와 자메이카ㆍ푸에르토리코 등을 빼면 캐리비안 거의 전 지역이 조세회피처다. 

이 리스트에 속한 앤티가 바부다도 자본소득엔 세금을 물리지 않는다. 토지 등 자산에 붙는 세율도 상업용이 아니라면 1%미만이다.

세인트키츠네비스연방의 경우 소득세가 없다. 거래 1년 이내 자산을 빼면 자본소득도 비과세다.

실제 캐리비안 비과세 천국에 발을 들인 부자는 상당하다. 국제탐사보도연맹(ICIJ)에 따르면 앤티가 바부다 해안을 사들인 온딘의 아버지 고 엘르 남작도 세인트 빈센트 그라나다에 정체불명의 페이퍼 컴퍼니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엘르 남작이 조세회피처에 보유한 유령법인은 최소 20개다.

조세피난처를 찾는 부자 중엔 최근 억만장자 수가 급증한 중국 출신도 꽤 있다. ICIJ에 확인된 주요 억만장자만 16명 정도라고 한다. 특히 부동산 사업에 몸 담은 부자 비율이 높은 편이다. 

부동산 대기업 비구이위안(碧桂園) 창업주의 딸 양후이옌(楊惠姸ㆍ34)이 대표적이다. 현재 순자산 49억달러를 갖고 있는 그는 2006년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 컴퍼니를 세워 이사와 주주에 등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앤티가 바부다나 기타 캐리비안 ‘비과세 천국’을 찾는 슈퍼리치의 목적이 모두 탈세 등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운회사를 가진 기업가들은 배 한 척 당 페이퍼컴퍼니 한 곳을 설립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혹여 회사가 부도났을 때 배라도 지키기 위해 소유주를 서류로나마 분리해 놓는 것. 법인세를 줄이고자 자연스레 감세천국을 찾는 것이다. 


실제 부동산부터 항만사업까지 다양한 영역에 손을 뻗친 홍콩 최대부호 리카싱 CKH홀딩스 회장도 지난 1월 회사 구조개편 발표 당시 지주사 본사를 캐리비안 지역 케이맨 군도로 옮긴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홍콩 상장기업 75%가 본사를 해외에 두고 있다. 조세회피처를 찾는 걸 탓할 일은 아니다”란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실제 조세피난처로 분류된 지역에선 ‘국제사회가 우리를 범죄자 천국으로 낙인 찍었다’며 유럽연합(EU) 등에 블랙리스트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 앤티가 바부다의 브라운 총리는 지난 6월 유럽연합(EU)에 공개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각자가 처한 사정이야 모두 다르다. 확실한 건 더 많은 슈퍼리치들이 아름다운 카리브해 섬들로 속속 모여든단 점이다. 지난해 캐리비안 지역서 순자산 3000만달러 이상을 가진 초고액자산가(UHNW) 수는 2.4% 늘었다.

factism@heraldcorp.com
오늘의 주요기사
MOST READ STORIES
KOREA SUPERICH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