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 Facebook
  • Instagram
  • Kakaostory
  • mail
데이터&랭킹
면세점대전에 ‘덩달아’ 웃는 상속자들…땅 잘팔고 주식자산UP
2015.11.23 10:50
- ㈜신세계ㆍ이마트 최대주주 이명희 회장, 신세계DFㆍ조선호텔 등 지배하며 면세점 관련사업 확장 박차
- 대상家 2세 임성욱 세원그룹 회장도 ‘신세계 타운’내 부동산 매각 등으로 수익 실현
- ‘두산 면세점’ 실질적 양대주주는 박용만 회장 조카 박정원ㆍ지원 형제…자산상승 예상 



[헤럴드경제 = 슈퍼리치섹션 천예선ㆍ윤현종ㆍ민상식 기자] # 지난 14일 저녁, 관세청 면세점 특허심사위원회가 면세점 사업자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신세계와 두산은 서울 시내 면세점을 5년간 운영할 새 사업자가 됐다. 이 날 두 회사는 잔치 분위기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신세계 관계자는 “그간 고생을 한 번에 씻어낸 기분”이라고 말했다. 동현수 ㈜두산 사장도 면세사업자 발표 직후 회의실로 임직원을 불러 격려인사를 하는 등 기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희(왼쪽) 신세계그룹 회장과 박정원 (주)두산 회장


‘면세점 대전(大戰)’으로 불린 심사 결과를 두고 세간에선 정용진(47)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박용만(60) 두산그룹 회장을 최대 승자로 꼽는다. 고(故)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 외손자인 그는 이번 일을 진두지휘했다. 

정 부회장이 강조했던 ‘어메이징한 콘텐츠로 가득 찬, 세상에 없던 면세점’이란 언급은 최근 그에게 붙은 꼬리표가 됐다. 한 포털에 ‘정용진’을 치면 ‘어메이징 콘텐츠 면세점’이 연관 검색어로 따라올 정도다. 

두산 가문 3세인 박 회장도 면세점이 문을 열 동대문 지역발전에 힘을 보태고 사재를 기부하는 등 ‘승리’를 위해 바삐 움직였다.

하지만 둘 못잖게 이번 심사결과를 선물(?)처럼 받아 든 부호가 있다. 정 부회장ㆍ박 회장 보다 해당 기업 주식을 많이 쥔 친인척 최대주주, 그리고 면세점 후보지역 부동산을 갖고 있다 매각해 차익을 실현한 이들이다. 면세점 입찰경쟁을 주의깊게 지켜봐 온 또 다른 ‘상속자들’이다.

▶ 이명희 회장, 신세계 대표한 ‘진짜 승자’? = 우선 정 부회장의 모친 이명희(72) 신세계그룹 회장이다. 이병철 삼성 창업주 막내딸이기도 한 그는 9월 말 현재 ㈜신세계 지분 18.22%를 가진 최대주주다. 2대주주인 정 부회장 지분율(7.32%) 갑절 이상이다. 

㈜신세계는 이번 면세점사업자 심사에 응찰한 ㈜신세계디에프(이하 ‘DF’) 지분을 100% 갖고 있는 지배회사다. 지난 17일 DF는 이르면 내년 4월 말 신세계백화점 본점 신관(서울 중구 충무로 1가 54ㆍ지번 기준)에 시내 면세점을 개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역시 이 회장이 최대주주(지분율 18.22%)인 이마트도 면세점 입점객 유치에 한몫 할 것이란 게 관련업계 분석이다. 바로 이마트와 이 회장이 각각 지분 98.78%ㆍ1.09%(작년 말 기준)를 갖고있는 주요 종속회사 신세계조선호텔(이하 조선호텔)을 통해서다. 지난 3월 4일 신세계그룹은 “조선호텔이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 아쎈다스자산운용과 중구 회현동에 짓고 있는 복합 빌딩을 임차해 호텔로 쓰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복합빌딩 위치는 중구 회현동1가 194-19 등 13개 필지(등기부 기준 3621㎡ㆍ구 1095평)로 신세계백화점 바로 옆이다. 현재 이곳엔 고층건물 2개 동이 세워지고 있다. 이 중 지하8∼지상25층으로 계획된 빌딩 한 곳엔 340여실 규모 호텔이 들어선다. 

신세계그룹은 “2018년부터 운영하는 이 호텔과 지난 3월 24일 850억원에 매입한 백화점 옆 SC은행 제일지점 건물 및 토지(중구 충무로1가 53-1) 등 ‘신세계타운’ 내 모든 시설을 면세점사업 등에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상태다. 
 

 면세점이 들어설 신세계백화점 본점 신관(오른쪽) 및 공사 중인 메사빌딩 앞 부지(왼쪽). 이곳에 들어설 2개 빌딩 중 하나는 조선호텔이 위탁운영할 예정이다. [헤럴드경제DB]


일련의 ‘면세점 효과’로 이 회장의 주식자산 상승폭은 아들 정 부회장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정보업체 애프엔가이드 등에 따르면 이 회장이 갖고있는 상장 주식 지분평가액(종가기준)은 면세점 심사 전날인 13일 1조5330억여원에서 17일 1조5801억여원으로 471억원 가량 뛰었다. 같은 기간 정 부회장 자산규모는 199억원 정도 불어났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16일 기준 신세계의 목표주가를 28만원에서 37만5000원까지 올렸다.

▶ 또 다른 승자(?) 된 대상家 2세 = 면세점 관련시설 등이 들어설 ‘신세계타운’ 내 토지를 최근 매각해 차익을 실현한 부자도 있다. 임성욱(48) 세원그룹 회장 일가다. 그는 대상그룹 임대홍(95) 창업주 차남이다. 임 회장은 2000년 세원중공업ㆍ세원화성 등을 갖고 대상그룹에서 분가한 상태다.

토지 등기부 등에 따르면 임 회장 일가는 신세계그룹이 언급한 ‘호텔용 복합빌딩’부지에 포함된 중구 회현동1가 197-7 등 6개 필지 414.2㎡(구 125.5평)를 1996∼2000년부터 갖고 있었다. 일부는 2006년부터 임 회장 자녀 임연형(25)ㆍ임금비(21)씨 등 4명에게 증여된 상태였다. 

임 회장 일가는 신세계백화점 바로 옆인 이들 땅을 지난해 4월 126억7000만원에 팔았다. 3.3㎡당 1억여원 수준이다. 매입자는 현재 이 부지에 건물을 짓고 있는 시행사다.


임성욱 회장 일가가 갖고있던 땅 위치 등.


이뿐 아니다. 임 회장은 신세계 면세점 시설이 들어설 메사빌딩(중구 회현동1가204) 소유업체 최대주주 이기도 했다. 해당기업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그는 2006년 3월까지 이 빌딩을 갖고 있던 메사에프앤디주식회사 지분 71%를 갖고 있었다. 당시 임 회장 측은 이 빌딩을 930억여원에 외국계 업체(메사플러스)로 넘겼다. 2008년엔 신세계그룹이 이를 사들였다. 신세계는 이 빌딩에도 면세점시설을 조성한단 방침이다.


메사빌딩 [출처=네이버 지도]


임 회장 측에서 메사플러스를 거쳐 신세계로 메사빌딩이 넘어가던 시점은 건물 바로 옆 회현고가차도가 철거되기 1년 전이었다.
상가 분양ㆍ매매를 전문으로 하는 한 업계 관계자는 “2009년 회현고가차도 철거시점 전후부터 인근엔 ‘신세계타운’이 조성될 것이란 소문이 무성한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 두산家 친인척 최대주주들도 ‘미소’ = 신세계와 함께 새 면세점 사업자로 뽑힌 두산에도 ‘숨은(?)승자들’이 있긴 마찬가지다. 바로 박정원(53) ㈜두산 회장 겸 두산건설 회장과 박지원(50) 두산중공업 부회장이다. 둘은 ㈜두산 주식을 가장 많이 갖고 있다.
 
㈜두산은 서울 시내 면세점이 자리 할 두산타워(중구 을지로 6가 18-12) 소유주인 두산타워주식회사(이하 두산타워㈜)의 100% 지배회사다. 비상장사인 두산타워㈜는 부동산 임대업 등 16개 사업을 운영 중이다.


두산타워 [출처=네이버 지도]


박용곤(83) 두산그룹 명예회장 아들인 이들은 박용만 회장 조카이기도 하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8일 현재 박정원 회장은 ㈜두산 지분(이하 보통주 기준) 6.29%를 갖고있다. 박 부회장 지분율은 4.19%다. 둘의 지분율은 10.48%다.

18일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에 9만4000주(118억여원 상당)를 증여한 박용만 회장 지분율은 기존 4.09%에서 3.65%로 줄었다.


박정원-박지원-박용만 지분 비교


사실상 ‘두산 면세점’ 양대 주주에 이름을 올린 두 명의 주식자산은 13∼17일 간 소폭 내려간 상태다. 박정원 회장은 1680억여원에서 1532억여원으로 147억여원 가량 줄었다. 박지원 부회장도 1117억여원에서 1019억여원으로 98억여원 감소했다.

그러나 두산의 주가도 신세계처럼 상승 여지가 많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주가는 순자산가치 대비 37% 할인된 채 거래돼 평가가치 부담이 없다”며 “면세점 가치편입과 확대에 따라 중장기적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factism@heraldcorp.com
오늘의 주요기사
MOST READ STORIES
KOREA SUPERICH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