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 Facebook
  • Instagram
  • Kakaostory
  • mail
데이터&랭킹
6대그룹 선산대해부④ SK家 묫자리 “재벌 후손 난다는데”
2016.02.08 08:06
[헤럴드경제 = 슈퍼리치팀 윤현종 기자] SK그룹에 따르면 지난달 사망한 고(故) 최종건 그룹 창업회장 부인 노순애 여사는 경기도 수원시 승화원(화장장)에서 영면했다.

그러나 SK 집안의 묘소는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에 있다. 이곳엔 최종건 전 회장을 비롯해 부친 최학배 옹, 그리고 최 전 회장의 맏아들 최윤원 전 SK케미칼 회장 등이 잠들어 있다.


고(故) 최종건 SK 창업주


SK집안 묘소는 등기부 상 면적 1만8744㎡(구 5680평) 규모의 임야다. 이 땅은 고 노 여사의 둘째아들인 최신원 SKC 회장ㆍ셋째아들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 그리고 창업회장 손자이자 최윤원 전 회장 아들인 최영근(29) 씨가 갖고 있다.

SK일가 종손인 최 씨는 SK케미칼 지분 1.2%를 소유한 개인 2대주주다. 1월 초 집계된 그의 상장 주식자산은 240억원에 달한다. 최씨는 SK그룹 계열사의 위탁급식 등을 주 사업으로 하는 비상장사 ‘후니드’ 지분 67.7%(감사보고서 기준)를 쥔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풍수전문가들은 SK가의 묘소 입지를 대체로 좋게 보고있다. 특히 최종건 창업주를 낳은 최학배 옹 묫자리는 재벌 후손이 나는 곳이라고 평했다. 그 때문인진 모르나, 최종건 창업회장은 선경그룹을 오늘의 SK로 일구는 데 큰 발자취를 남겼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그 ‘좋은 풍수’의 기운이 현재 그룹의 수장인 최태원 회장에게까지 전해지고 있지는 못한 분위기다.

최 회장의 개인자산은 일가 구성원 가운데 가장 많다. 2일 현재 3조9780억여원(33억달러)으로 포브스 기준 국내 7대 부호다.

그러나 횡령등의 혐의로 구속되어 수감생활을 한 뒤 지난해 8월 특별사면되었지만, 이후 몇 달 지나지 않아 혼외자식 사실을 공개하는 등 개인적 구설수에 휘말려 있는 상태다. 고 노순애 여사 둘째아들 최신원 SKC 회장도 사촌동생인 최 회장의 근황을 두고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SK 창업주 생가터인 수원시 권선구 평동 7번지도 입지가 나쁘지 않단 평가다. 특히 고 최종건 회장이 태어난 방은 양기가 가장 많이 흘러 ‘대재벌이 나는 위치’였다는 분석이다.

풍수전문가들이 이곳을 재벌의 집터라고 보는 이유는 또 있다. 돈줄로 불리는 음기(陰氣)가 한 줄기 흐른다는 것. 보통 대통령이 나는 터에선 이런 음기가 발견되지 않지만, 유독 부자 생가터엔 이 ‘돈줄’이 흐른다고 한다.

평동 7번지 땅(1096㎡ 규모)도 현재 최신원 회장이 소유 중이다. 인근 토지들의 작년 실거래가로 본 이곳 시가 추정치는 13억9000여만원 정도다.

factism@heraldcorp.com
오늘의 주요기사
MOST READ STORIES
KOREA SUPERICH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