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 Facebook
  • Instagram
  • Kakaostory
  • mail
데이터&랭킹
재벌가 최대부호 5명 자산 상반기 2.7조 증발…신동빈 1800억↓
2016.07.05 10:39
[헤럴드경제=슈퍼리치팀 윤현종 기자] 개인자산 기준 한국 10대 부호 가운데 5명의 상장사 주식자산이 6개월 새 2조7000억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재벌가 오너인 이들 중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자산 감소폭이 가장 컸다. 최근 국내로 돌아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자산도 1800억원 이상 증발했다.


신동빈(왼쪽부터) 롯데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헤럴드경제 슈퍼리치팀이 집계 중인 ‘한국 100대부호 리스트’ 및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등에 따르면, 자산합계 2조원이 넘는 국내 부자 10명 중 이재용 부회장의 상장주식 지분 평가액은 지난달 30일 현재 6조2924억여원이다. 가장 최근 1주일 간은 상승세를 탔지만, 6개월 새 1조3187억여원이 빠져 상반기 감소폭은 가장 컸다. 자산 규모 7조원대도 깨졌다. 

이처럼 보유주식 가치가 크게 줄었으나 그의 자산 순위는 상반기 내내 국내 3위 수준을 유지했다.

이 부회장 다음으로 자산이 많이 줄어든 인물은 최태원(55) SK그룹 회장이다. 그가 가진 지주회사 SK 등 3개 종목 지분평가액은 6월 말 현재 3조 3379억여원으로 상반기 동안 5270억원 감소했다. 

이재현(57) CJ 회장의 자산 감소폭도 상당하다. 그의 명의로 된 CJ 등 5개 계열사 지분가치는 5263억원 가량 증발했다. 비상장주식 등을 포함한 자산 규모 또한 3조원대 밑으로 내려갔다. 

현대차그룹 오너 부자(父子)의 상장자산도 크게 줄었다. 정의선(47) 부회장이 쥔 현대글로비스(지분 23.9%) 등 6개 계열사 주식가치는 6개월 간 2492억원 증발했다. 아버지 정몽구(79) 회장이 소유한 지분평가액도 1000억원 가까이 줄어든 상태다.
 

헤럴드경제 슈퍼리치 '한국 100대부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자산현황 PC화면 캡처


▷서경배 회장 자산현황 자세히 보기(PC버전) 
▷슈퍼리치 ‘한국 100대부호’ 현황 자세히보기(PC버전)


반면 10대부호 가운데 6개월 간 상장자산만 1조원 이상 불어난 인물도 있다. 바로 서경배(54) 아모레퍼시픽 회장이다. 슈퍼리치팀이 집계한 국내 2대 부자이자 연령별(50대) 최대부호에도 이름을 올린 서 회장은 아모레퍼시픽그룹 보통주 등 손에 쥔 2개 계열사 주식 평가액만 1조200억원 이상 뛰었다. 

이 밖에 이건희(75) 삼성전자 회장(7560억원↑)ㆍ임성기(77) 한미약품 회장(4170억원↑) 등의 상장자산도 크게 뛰었다.

아울러 자산 최상위 10명에 속하면서 상장주식은 없지만, 자본총계 또는 자사주 취득가액 기준으로 볼 때 비상장사 지분 가치만 수조 원에 달하는 2명의 돈주머니는 큰 변화가 없었다. 우선 이중근(76) 부영그룹 회장은 지주회사 격인 부영(지분율 93.8%) 등 8개 비상장사 지분 2조6608억원어치를 갖고 있다. 

역시 비상장사인 교보생명 지분 33.8%를 갖고있는 신창재(64) 교보생명 회장 또한 자산규모 2조5400억원대를 유지 중이다.

한편 6개월 전 상장사 주식자산만 1조5000억원에 육박해 10대 주식부자에 올랐던 신동빈(62) 롯데그룹 회장은 현재 1893억여원을 허공으로 날린 상태다. 비상장사 지분 등을 합친 신 회장 자산규모는 1일 현재 1조4842억원으로 국내 19위다.

factism@heraldcorp.com
오늘의 주요기사
MOST READ STORIES
1. 고객 선택 받은 정용진의 ‘스벅코리아’, 장사도 잘 했네
2. 유럽 최대 저가항공 라이언에어, 伊알리탈리아 삼키겠는데
3. 30대 美청년이 인류애 담아 만든 ‘인공 계란’
4. 전 재산 처분하고 세계여행 ‘버킷리스트 패밀리’는 지금…여행하고
5. ‘연봉 1000억원’ 작가는…‘해리포터’ 조앤 K. 롤링
KOREA SUPERICH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