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 Facebook
  • Instagram
  • Kakaostory
  • mail
라이프
“세컨드 하우스로 집 하나 더”…남는 별장 돌려쓰는 ‘그들만의 공유경제’창업자
2017.05.16 09:36
[SUPERICH=윤현종ㆍ민상식 기자] “두번 째 집 있으면 가입하세요, 세번 째 집을 드립니다. 파리(Paris)ㆍ낸터킷(Nantucket)ㆍ카보산루카스(Cabo San Lucas)ㆍ뉴욕(New York) 등 당신이 여행하고픈 곳 어디에나 있습니다”

웨이드 실리(Wade Shealy)라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에 있는 소개글이다. 말 그대로다. 이 계정 사용자가 본인이 경영하는 서비스를 홍보한 것. 어설프고 흔한 여행 사이트 소개로 보인다.


웨이드 실리(사진)와 그의 트위터 계정 소개


하지만, 아니다. ‘자격’을 갖춰야 가입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우리 돈 5억 원 넘는 세컨드 하우스를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 비싼 집이라고 다 되는 것도 아니다. 위치가 중요하다. 소유자들의 두번 째 집은 세계 주요 도시나 휴양지에 있어야 한다. 생긴 지 7년 된 이 플랫폼은 현재 전 세계 8800 채 고급 별장을 부자 회원들끼리 공유하고 있다. 소위 ‘억만장자 에어비앤비’로 불리는 써드 홈(THIRD HOME)과, 그 주인의 이야기다.

▶ 불황 속 ‘부자들 공유 수요’찾아낸 창업자 = 세컨드 하우스를 등록한 부자에게만 ‘세번 째 집’을 쓸 수 있게 한 이 서비스는 30년 넘게 미국 부동산 업계를 겪은 사업자 웨이드 실리 본인의 아이디어였다. 애초 그는 부자들을 상대하는 호화 별장 매매업자였다. 포브스 등에 따르면 셀럽으로 유명한 영화배우 벤 애플랙의 별장 거래도 실리의 ‘작품’이었다.

그의 기존 사업은 2007년께 암초를 만났다. 부동산 관련 파생상품인 서브프라임 모기지론에서 촉발된 금융위기 때문이었다. 사람들은 비싼 별장 한 채에 큰 돈을 묶어두려 하지 않았다. 자연스레 매입수요도 줄었다.

대신 실리는 새 시장을 찾았다. 여행, 그리고 공유였다. 부자들은 여전히 ‘세계 일주’를 원했다. 다만 투자 가치가 떨어진 고급 별장을 더 이상 사려하지 않았을 뿐이다. 


웨이드 실리가 만든 ‘써드 홈’ 메인 페이지


실리는 그들의 니즈(needs)를 숙박 공유로 해결토록 유도했다. 아무데나 묵지 않고, 아무하고나 어울리지 않는 부자들 습성도 고려했다. ‘좋은 곳에 있는 비싼 집’을 세컨드 하우스로 등록할 수 있는 사람만 써드 홈 회원으로 유치한 배경이다.

그렇게 실리는 부자들의 숙박공유 플랫폼을 만들었다. 2010년의 일이었다. 여유 있는 회원에겐 세번 째ㆍ네번 째 별장도 공유하도록 했다. 그의 예상은 적중했다. 회원은 빠르게 늘었다. 놀고 있는 부동산을 통해서도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점이 부자들에게 적지 않게 어필했다. 부자들의 별장은 대부분 관리가 잘되기 때문에 이용자들도 큰 거부감을 갖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현재 써드 홈 회원들은 세계 곳곳에 있는 8000 채 이상의 고급 별장을 이용할 수 있다. 등록된 집들의 가격 합계는 11조 2800억 원(100억 달러ㆍ2016년 기준) 이상이다.

▶ 돈 대신 등급제, ‘키(Key)’ 이용 = 실리의 플랫폼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생각보다 간단하다. 회원 가입 요건이 까다로웠다. 전통적인 ‘럭셔리 마케팅’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자. 써드 홈에 가입하기 위해선 최소 5억 6000만 원(50만 달러) 넘는 두번 째 집을 1채 이상 소유해야 한다.

물론 아무 곳에나 있어선 안 된다. 코스타리카의 산타 크루즈ㆍ플로리다의 몬트 베르데ㆍ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세계적인 관광 지역에 위치하거나, 아니면 적어도 미국 시애틀 해안가 저택처럼 휴가 온 느낌을 낼 수 있는 지역의 집이어야 한다.

이 뿐 아니다. 집 안 혹은 아주 가까운 거리에 이용할 수 있는 풀(pool)이 있어야 하고, 골프장이나 쇼핑 시설과도 일정 거리를 지켜야 한다.

회원들은 가입비도 내야 한다. 비교적(?) 싸다. 282만 원(2500 달러)이다. 이렇게 회원이 되면, 본인이 보유한 집의 가격과 수, 1년 중 얼마나 임대가 가능한지 등에 따라 일종의 사이버 머니 같은 ‘키(Key)’가 주어진다.


써드 홈에 등록된 코스타리카의 패닌슐라 파파가요. 키(일종의 사이버머니) 5∼15개가 필요하다.


가령 소유한 집 가격이 50만달러에서 100만달러라면 키가 1개다. 200만달러부터 300만달러 선까지는 키 3개를 가질 수 있다. 400만달러 넘는 저택소유자에겐 키 5개가 부여되는 식이다.

회원들은 이 키를 갖고 다른 회원의 별장에 숙박할 수 있다. 이용하고픈 다른 회원의 저택에 붙은 ‘키’ 등급에 따라 자신이 가진 키를 써서 숙박 하는 식이다. 


써드 홈에 등록된 뉴멕시코의 까사 보니타. 키(일종의 사이버머니) 2∼6개가 필요하다.


물론 키를 사용하고 싶지 않으면 현금을 낼 수도 있다. 대신 이 과정에서 거래 비용 명목으로 최소 44만 원(395 달러)에서 108만 원(995 달러)을 내게 된다. 숙박 기간이 길어질수록 내야 하는 키의 개수도 당연히 많아진다. 이 부분이 바로 써드 홈의 운영비와 수익으로 들어간다. 써드 홈은 이런 식으로 2015년 한 해에만 덩치를 전년 대비 60% 가량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factism@heraldcorp.com

오늘의 주요기사
MOST READ STORIES
1. 고객 선택 받은 정용진의 ‘스벅코리아’, 장사도 잘 했네
2. 유럽 최대 저가항공 라이언에어, 伊알리탈리아 삼키겠는데
3. 30대 美청년이 인류애 담아 만든 ‘인공 계란’
4. 전 재산 처분하고 세계여행 ‘버킷리스트 패밀리’는 지금…여행하고
5. ‘연봉 1000억원’ 작가는…‘해리포터’ 조앤 K. 롤링
KOREA SUPERICH 100